Case

활용사례

활용 사례

게시물 상세
[업계소식] 현대건설, 3D프린팅 '비정형 거푸집' 시공기술 확보
작성자 : 관리자(sales@ktech21.com)작성일 : 21.02.10조회수 : 261
첨부파일 22IGATTK61_1.jpg

다양한 소재 활용 가능…비용·시간 절약 효과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2차에 국내 첫 적용.


3D프린팅으로 제작한 비정형 거푸집.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은 미래 건설기술 확보를 위해 대형 복합소재 3D프린팅 비정형 거푸집 시공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특허 출원을 진행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회사는 2019년부터 대형 3D프린팅 전문기업인 쓰리디팩토리와 함께 복합소재 3D프린팅 연구에 착수했다.

복합소재 3D프린팅은 사용 가능한 소재가 다양한 것이 장점이다. 저강도 플라스틱, 고강도 탄소섬유, 유리섬유 등 여러 소재를 사용할 수 있다. 두 가지 이상 재료를 혼합해 새로운 소재로도 제작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하면 제작비용이 높고 제작기간이 오래 걸리는 기존 거푸집 소재(합판·스틸)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회사가 개발한 복합소재 3D프린틍 비정형 거푸집 제작기술은 산업용 대형 3D프린터를 사용으로 출력과 동시에 표면 가공이 가능해져 가공오차를 최대 0.001㎜ 이내로 정밀 구현할 수 있다. 가로 2.5m, 세로 5m, 높이 1.5m 크기의 거푸집을 한 번에 제작해 제작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경제성·고품질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 현대건설은 첨단 기계식 터널 굴착 공법인 TBM의 세그먼트 제작에 사용되는 거푸집에도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2차에 설치된 국내 최초 복합소재 3D프린팅 비정형 벤치.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은 복합소재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비정형 조경구조물 제작 기술을 개발하는 한편 지난해 7월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 회사는 지난해 입주한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2차’에서 국내 최초로 비정형 조경구조물인 옥외용 벤치(폭 1m, 높이 1m, 길이 8m)를 적용했다. 각기 다른 형상으로 이뤄진 약 200개의 부재들을 3D프린팅으로 적층·가공해 제작했다.

현대건설은 앞으로도 조경 구조물 제작에서 3D프린팅 기술을 자사 ‘디에이치’ 브랜드 적용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기술연구소 관계자는 “대형 복합소재 3D프린팅 기술개발을 계기로 향후 미래 건설업계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 출처: https://www.sedaily.com/NewsView/22IGATTK61

장비확인
이전글 [업계소식] 첨단 의료기기도 3D프린팅으로 공동제조...대구에서 세계 최초 추진
다음글 [자동차] 한국타이어를 위한 궁극의 시제품 제작 솔루션을 제공한 3D Systems